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컬처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정규직 안돼 퇴사하는 23살 女인턴에게 ‘위로주’ 사줘도 될까요?”

입력: ‘22-06-28 23:27 / 수정: ‘22-06-29 00:24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43세男 “평소에 친하게 지냈는데…”

확대보기
퇴사하는 23살 여성 인턴에게 ‘위로주’를 사줘도 되겠냐는 40대 남성의 질문글이 이목을 끌었다.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회사 인턴이 퇴사한다는데”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43세 직장인인 작성자 A씨는 “정규직 전환이 안 돼 퇴사한다는데 위로차 술 한 잔 사주겠다고 해도 될까”라고 물었다.

퇴사하는 인턴의 나이는 23살로, A씨와는 20살 차이다. A씨는 해당 인턴과 평소 친하게 지냈지만 저녁에 단둘이 술을 마신 적은 없다고 부연했다.

글을 접한 네티즌은 A씨에게 “정신 차리라”며 “정말 위로를 해 주고 싶은 거라면 기프티콘 같은 걸 보내주는 게 낫다”는 조언을 남겼다.
확대보기
‘라떼는 말이야’…직장인 10명 중 8명 “회사에 꼴불견 동료·상사 있다”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사무실 내에서 기본적인 에티켓을 지키지 않는 사람과 함께 일하고 있다고 답했다.

인크루트·알바콜이 직장인 1089명을 대상으로 ‘사내 에티켓’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77.3%가 ‘재직중인 직장에 기본적인 에티켓을 지키지 않는 꼴불견 동료나 상사가 있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비호감 직장인 유형 1위에는 ‘월급루팡 형’(13.2%)이 꼽혔다.

이어 ▲‘내 일 아님’형(13.1%) ▲‘라떼는 말이야’형(11.8%) ▲‘내로남불’형(10.6%) ▲‘고구마’형(9.5%) ▲‘사무실 안방처럼(자리에서 손톱 정리 및 양말 벗고 근무)’형(8.7%) ▲‘핑프(본인 손 까딱하지 않고 굳이 남을 시키는 사람)’형(8.0%)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호감 직장인 유형 1위에는 ‘친절왕’형(19.7%)이 올랐다.

업무요청과 질문에도 항상 친절한 태도로 응답해주는 동료에 대해 큰 호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맡은 바 정확한 일 처리를 해내는 ‘알파고’형(18.1%) ▲업무기한이나 시간약속을 잘 지키는 ‘칼타임’형(15.5%) ▲매사에 인사성이 밝은 ‘만반잘부(만나서 반가워 잘 부탁해)’형(9.5%) ▲사내 동향·인사 등 주요 정보에 대해 접근이 빠르고 공유를 잘해주는 ‘사내피셜’형(8.5%) 등이 뒤를 이었다.

김채현 기자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
  • 제40회 대한민국연극제 밀양 ‘연극, 그 해맑은 상상’…지난달 30일 막 내려
    제40회 대한민국연극제 밀양 ‘연극, 그 해맑은 상상’이 지난달 30일 막을 내렸다. 대전지회 극단 손수의 ‘투견’이 대상(대통령상)을 수상한 가운데, 연극제는 지난 7월 8일부터 밀양시 일원에서 23일간 펼쳐졌다.제40회 대한민국연극제 밀양에는 109개 예술단체가 참여해 총 218회의 공연과 행사가 열렸다. 본
  • ‘제14회 통영연극예술축제 2022’ 경남 지역대표공연예술제로 선정
    통영시와 통영연극예술축제위원회는 ‘제14회 통영연극예술축제 2022’가 작년에 이어 또다시 경남 지역대표공연예술제로 선정됐다고 지난 20일 밝혔다.지역대표공연예술제는 지역문화예술 육성과 국민의 문화 향유권 신장 도모를 목적으로 추진하는 예술제이다.올해로 14회를 맞이하는 통영연극예술축제는 다음 달 26일부터 9월
  • 부산예술회관 ‘제11회 젊음의 축제’ 공연
    부산예술회관이 기획한 ‘제11회 젊음의 축제’가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부산예술회관 공연장에서 펼쳐졌다. 이번 행사는 새로운 복합(brand new crossover)공연 시도로 스트리트 댄스와 라이브 음악의 이색적인 편곡과 창의적인 무대구성으로 발상의 전환을 일깨우고 부산 시민과 청년 예술가들에게 활력과 힐
  •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