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컬처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임세령, 칸 영화제 연인 이정재와 동반 참석…‘헌트’ 응원

입력: ‘22-05-21 00:08 / 수정: ‘22-05-21 00:08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오는 8월 국내 개봉을 앞둔 ‘헌트’의 감독 겸 배우 이정재가 19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난해 넷플릭스로 방송된 ‘오징어 게임’으로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린 이정재는 연출 데뷔작인 첩보 액션 영화 ‘헌트’의 감독으로 칸 영화제에 초청받았다. 2022.5.20 AP 연합뉴스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에 참석해 연인 이정재의 감독 데뷔를 응원했다.

19일 밤 12시(현지시각)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칸 영화제에서는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된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가 최초로 상영됐다.

‘헌트’는 조직 내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인 이 영화는 이정재와 정우성이 과거 ‘태양은 없다’ 이후 20여년 만에 함께 호흡을 맞춘 영화여서 더욱 화제가 됐다.
확대보기
▲ 과거 LACMA 행사에 함께 참석했던 임세령 이정재
뉴스1
이날 ‘헌트’ 프리미어 상영에는 임세령 부회장도 참석했다. 이정재의 바로 뒤쪽에 자리한 모습이 포착됐다. 임 부회장은 레드카펫에 서지는 않고 영화를 조용히 관람함으로써 연인을 응원했다.

이정재와 임 부회장은 올해로 8년째 열애 중이다. 두 사람의 교제가 알려진 것은 지난 2015년 1월이다. 당시 열애 사실을 인정한 뒤 종종 공식 석상에 동반 참석하는 등 공개 연애를 이어왔다.

온라인뉴스부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