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미술계 인사 78.4% “이건희 미술관보다 근대미술관으로”

입력: ‘21-06-09 15:53 / 수정: ‘21-06-09 15:53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국립근대미술관 설립 필요” 89.1%
지자체 ‘이건희 미술관’ 건립 경쟁엔
“내년 지방선거용 보여주기”로 우려
문체부, 미술관 건립안 이달말쯤 발표
확대보기
▲ 삼성가가 ‘이건희 컬렉션’ 기증 의사를 밝힌 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이를 운용할 방안을 발표했다(왼쪽). 국보, 보물, 국내외 명화를 아우르는 ‘이건희 컬렉션’(오른쪽)을 전시할 미술관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면서 유치 경쟁이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서울신문 DB
미술계 전문가들은 고 이건희 삼성회장 유족이 기증한 작품(이건희 컬렉션)을 활용하는 방안으로 ‘국립근대미술관 건립’에 더 많은 지지를 보내는 것으로 나왔다. 많은 지방자치단체가 주장하는 ‘이건희 미술관 유치’와 다소 결이 다른 의견이다.

미술계 인사들이 참여한 ‘국립근대미술관을 원하는 사람들의 모임’은 지난 5~8일 미술계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이건희 컬렉션 활용방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미술사학자, 큐레이터, 작가, 평론가 등 200명에게 설문을 발송했고, 이중 148명이 응답했다.

설문 결과 이건희 컬렉션 활용 방안에 대해 응답자 중 78.4%(116명)는 ‘국립현대미술관 근대미술품과 합해 국립근대미술관을 건립’해야 한다고 했다.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관리’한다는 의견은 14.9%(22명), ‘장르와 시대를 모두 포함한 이건희 전시관 설립’은 11.5%(17명)로 나왔다.

국립근대미술관 설립에 대한 질문에는 ‘매우 필요하다’(76.9%), ‘필요하다’(12.1%) 등 89.1%(131명)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확대보기
▲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되는 ‘이건희 컬렉션’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이 상속세 납부 시한을 앞두고 공개한 사회공헌 계획에 따라 이건희 회장이 평생 수집한 개인소장 미술품 1만 1000여건, 2만 3000여점은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된다. 사진은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하는 수집작품 중 일부. 2021.4.28. 삼성 제공
별도 이건희 전시관을 건립할 경우 예상되는 문제점으로는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 나눠 기증한 기증자의 뜻에 반함’, ‘건립장소 선정의 어려움’, ‘유형별, 시대별로 분류해야 하는 박물관학에 반함’ 등의 의견을 내놨다.

지자체들이 추진하는 이건희 미술관 유치 경쟁에 대해선 ‘내년 지자체장 선거를 의식한 정치인들의 보여주기식 주장’이라는 응답이 나오기도 했다. 지역에서 이건희 컬렉션을 만날 수 있도록 국립중앙박물관 분관과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및 지방 공립미술관들이 협업해 순회 전시하면 된다는 제안도 많았다.

‘국립근대미술관을 원하는 사람들의 모임’은 근대미술품을 모은 국립미술관을 설립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지난달 27일 출범했다.

현재 문화체육관광부는 이건희 컬렉션을 중심으로 추진하는 미술관 건립 계획을 마련하게 위해 전담조직(TF)을 만들고, 전문가 자문단을 꾸려 논의하고 있다. 당초 이달 중순에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각계 의견을 더 폭넓게 듣기 위해 이달 말로 연기했다.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
  • 보성예총, 교육지원청 및 관내 초중교와 업무협약식
    보성예총(지회장 서정미)과 보성교육지원청(교육장 김한관), 벌교초(교장 김미애), 낙성초(교장 정광순), 노동초(교장 이정숙), 예당중학교(교장 제갈종면) 간의 전통예술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이 지난 16일 보성교육지원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이들은 전통예술교육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 개발과 학교보급 및 운영, 교육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인적자원 지원, 교
  • 양천구 도서관의 재해석 ‘도서관에서 예술로 놀자’
    재단법인 양천문화재단(이사장 김신아)이 도서관과 예술가를 잇는 2021 양천 예술가 공간 연계 사업 ‘도서관에서 예술로 놀자’ 공모를 실시한다.이번 사업은 양천구립도서관 9곳과 예술가들이 함께 공간을 재해석하고 변화시키는 예술 프로젝트이다.이를 위해 시각예술(회화, 조각, 미디어아트 등), 연극, 다원예술, 음악, 문학, 무용 분야의 예술가 5팀과 영상 촬영을 위한
  • 한국전쟁 애환 담은 ‘2021 부산아리랑’
    (사)부산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회장 오수연)는 오는18일부터 20일까지 부산예술회관에서 ‘2021 부산아리랑’을 선보인다.‘2021 부산아리랑’은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아리랑을 소재로 지역의 근현대사를 재조명하는 가무악극이다. 한 예술가의 삶을 통해 한국전쟁 이후 전국의 예술가들이 부산으로 피난을 와 지역의 예술가들과 어우러지며 부산만의 예술을 만들어가는
  •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