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유토피아‘를 꿈꾸는 행복 메신저, 임근우 작가

입력: ‘21-05-04 17:35 / 수정: ‘21-05-04 17:39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임근우 ㅣ cosmos-고고학적 기상도, 100F(162.2x130.3cm),Acrylic  on canvas, 2019
임근우 작가는 최근 서울 종로구 장은선갤러리에서 ‘다시 희망의 나라로’라는 주제로 ‘임근우 초대전’을 가졌다.

이번 전시에서는 코로나 시대의 끝을 바라는 국민들의 열망을 담아내기 위해 아름다운 복숭아꽃이 핀 작품들이 대거 선보였다.

그의 작품에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이미지가 있다. 동물이면서 식물이고, 말처럼 보이는가 싶으면 젖소이기도 한 독특한 형상이다. 임 작가는 ‘유토피아’ 속에 살고있는 상상의 캐릭터라고 소개한다.

확대보기
▲ 임근우 ㅣ cosmos-고고학적 기상도, 10F(53x45.5cm),Acrylic on canvas, 2020


그의 대표작은 ‘Cosmos-고고학적 기상도’ 시리즈이다. 깊이를 가늠할 수 없이 지난 시간을 상징하는 ‘고고학’과 미래에 대한 전망을 담은 ‘기상도’를 연결해 작가만의 질서로 재구성한 우주(Cosmos)를 보여준다. 그래서 그의 작품은 심신이 지친 현대인의 소원을 성취시켜주는 ‘행복십장생도’라고도 불린다. 그가 구현한 현대판 유토피아 작품이 코로나19로 침체된 사회에 희망과 행복의 메시지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확대보기
▲ 임근우 작가


임근우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및 동 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했다. 현재 강원대학교 미술학과 교수, 아시아트인서울 대표, 한국우표발행심의위원 등으로 재임 중이다.제14회 대한민국미술대전 대상, 미술세계작가상, MANIF 우수작가상 등을 수상했고, 국내외 아트페어부스 개인전 및 단체전 2,500여회를 진행했다. 그의 대표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한국문예진흥원, UN 본부 등이 소장하고 있다.

서울컬처 culture@seoul.co.kr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