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지리산은 망했지만” 홍보문구, 조작 아닌 ‘진짜’…결국 삭제

입력: ‘21-11-23 09:45 / 수정: ‘21-11-23 09:45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지리산은 망했지만, 네파는 네팝니다”

충격적인 광고 문구는 합성이나 조작이 아닌 ‘진짜’였다. 이른바 ‘디스’를 마케팅 수단으로 쓰냐는 비판까지 제기됐다. 논란이 커지자 뒤늦게 문제의 포스터는 삭제됐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임직원몰에서 최근 네파 패딩 7종이 정가보다 38% 할인된 가격에 판매됐다.

문제는 해당 임직원몰에서 사용한 홍보 포스터의 문구다. 제품 판매 포스터에는 ‘지리산은 망했지만, 네파는 네팝니다’라는 문구가 담겼다. 네파는 자사 모델인 전지현이 주연하는 tvN 드라마 ‘지리산’에 상품 간접광고(PPL)로 참여했다.

앞서 ‘스타 작가’ 김은희와 톱스타 전지현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은 ‘지리산’은 과도한 PPL 논란에 휩싸였다. 레인저들이 등산복을 입고 등장하는 장면이 나오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1시간짜리 네파 광고냐”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지리산 국립공원에서 차로 2시간 이상 거리에 지점이 있는 토스트를 먹는 장면도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렸다. 아울러 첫 방송 이후 어색한 컴퓨터 그래픽(CG)과 배경음악으로 몰입력을 떨어뜨렸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런 가운데 이번 포스터는 ‘지리산’에 대한 혹평과 관계없이 네파 제품의 품질은 여전하다는 점을 강조하려던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굳이 ‘지리산’을 비난하는 문구를 넣었어야 하느냐는 반응이 많다. 이 때문에 초반에는 드라마를 저격하려는 합성 포스터가 아니냐는 의심까지 제기됐다.

이에 대해 네파 관계자는 “자사 브랜드몰이 아닌 기업체의 임직원 전용 쇼핑몰에 올라온 팝업창”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팝업 광고는 당사와는 무관하게 진행된 내용으로, 현재 논란이 된 포스터는 내려간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지리산’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 분)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킹덤’, ‘시그널’ 등을 집필한 김은희 작가, ‘도깨비’와 ‘태양의 후예’ 등을 연출한 이응복 감독이 연출을 맡아 방영 전부터 화제가 됐다. 2회 만에 시청률 두 자릿수(10.7%)를 찍으며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지만, 이후 여러 논란에 휩싸이며 한 자릿수 시청률을 유지하고 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
  • 제주예총, 깨끗한 제주 만들기 위한 환경정화에 앞장
    한국예총 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이하 ‘제주예총’)가 지난 22일 ‘깨끗한 제주를 만들기 위한 작은 실천’이라는 슬로건으로 ‘바다환경정화 봉그멍 캠페인’을 개최했다.봉그멍이란 ‘주으며, 찾으며’라는 뜻을 가진 제주 방언이다.제주예총 사무처 및 회원단체 회원 40여명은 이날 제주도 문예회관 정문에서 별도봉을 거쳐 화북
  • 한국예총, 코로나19 극복과 힐링을 위한 축제 ‘위어스타즈’ 개최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회장 이범헌, 이하 ‘한국예총’)이 주관하고 서울시가 후원하는 다국적 예술인들의 축제 콘텐츠인 ‘위어스타즈’가 서울과 경기도 가평 등에서 사전 제작을 마치고 지난 1일 한국예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예술인으로서의 일상을 담아낸 ‘밥먹
  • 청년예술가 열정적 무대 ‘2021 청춘마이크 페스티벌’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와 지역문화진흥원은 2021 문화가 있는 날 ‘청춘마이크’ 기획사업에 참여한 청년예술가들의 열정적인 무대를 만날 수 있는 ‘2021 청춘마이크 페스티벌’을 오는 20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한강 세빛섬에서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올해 처음으로 개최하는 이번 행사는 ‘
  •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