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5번째 올림픽 최고령 현역에 “숨은 동네고수” 무례한 중계

입력: ‘21-07-27 12:16 / 수정: ‘21-07-27 16:29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올림픽탁구 역대 최고령 니시아리안
5번째 출전 투혼에 “숨은 동네 고수”
지상파, 올바른 중계 방향 모색해야

확대보기
▲ [올림픽] 58세 니시아렌, 탁구 노익장 과시
58세에 올림픽에 참가한 룩셈부르크 니시아렌이 25일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탁구 개인전에서 한국 17세 신유빈의 공을 받아 내고 있다. 2021.7.25 연합뉴스
확대보기
▲ [올림픽] 58세 니시아렌, 탁구 노익장 과시
58세에 올림픽에 참가한 룩셈부르크 니시아렌이 25일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탁구 한국 17세 신유빈과의 경기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2021.7.25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중계진 일부가 올림픽 정신을 폄훼하는 부적절한 해설로 입길에 올랐다. 한 나라를 대표하는 선수를 향해 “동네고수”라고 표현하거나 황선우의 선전을 기뻐한 나머지 “박태환의 기록을 갈아치웠다”라고 반복하는 것이 그 예다.

먼저 공영방송 KBS의 탁구 해설진은 25일 열린 여자 단식 2회전에서 17세의 ‘탁구신동’ 신유빈 선수와 맞붙은 룩셈부르크 니시아리안 선수를 두고 “탁구장 가면 앉아 있다가 나오는 숨은 동네 고수 같다” “여우 같다”고 말했다.

중국 국가대표 출신인 니시아리안은 1963년생 만 58세의 선수로, 1983년 도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단체전과 혼합복식 금메달리스트다. 1991년 룩셈부르크 국적을 취득했고, 2000년 시드니 올림픽부터 이번 도쿄올림픽까지 5회 연속 출전한 베테랑이다. 이날 경기에서 4대3으로 패배했지만 41세의 나이차를 뛰어 넘어 혼신의 경기를 펼친 선수를 ‘동네 고수’ ‘여우’ 등으로 표현한 것은 굉장히 무례했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니시아리안은 경기가 끝난 후 “신유빈과 정말 좋은 경기를 했다. 다시 만났는데 정신적으로 더 강해졌더라. 그녀는 새로운 스타다”라며 “그녀를 축하해주고 싶다. 탁구는 참 좋은 스포츠다. 나이, 국적, 피부색, 장소가 전혀 문제 되지 않는다”고 17살의 신예를 칭찬했다.
확대보기
▲ [올림픽] 신유빈, 매서운 공격
신유빈이 25일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탁구 룩셈부르크 니시아렌과의 경기에서 공격을 펼치고 있다. 2021.7.25 연합뉴스
그런가하면 MBC 수영 중계진은 ‘한국 수영의 새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의 등장에 “박태환의 기록을 새로 갈아치웠어요”라고 열광했다.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경영 종목 결승에 진출한 데다 예선에서 한국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을 세운 황선우에 다른 방송사 역시 흥분했지만 “뛰어넘었다”라고 표현했다. 이를 두고 시청자 일부는 “박태환과 계속 비교하는 표현을 반복해 써야 하나”라며 지적했다.

MBC는 지난 23일 열린 도쿄올림픽 개막식 중계 도중 우크라이나 선수단에 체르노빌 사진을 삽입하고, 엘살바도르 선수단이 입장할 때는 비트코인 사진을 넣어 질타를 받았다. 박성제 MBC 사장은 “전세계적인 코로나 재난 상황에서 지구인의 우정과 연대,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방송을 했다. 신중하지 못한 방송, 참가국에 대한 배려가 결여된 방송에 대해 마음에 상처를 입은 해당 국가 국민들과 실망하신 시청자 여러분께 MBC 콘텐츠의 최고 책임자로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대국민사과를 했다.
확대보기
▲ 황선우가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경기를 마친 뒤 기록을 보고있다. 2021.7.27.
도쿄 올림픽 사진공동취재단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
  • 서울시민연극제, ‘그대는 봄’(일반인) ‘아트’(직장인) 대상 수상
    서울연극협회(회장 지춘성)가 주최한 서울시민연극제에서 극단 촉의 ‘그대는 봄’(일반부문)과 크리에이티브 랩 유랑B의 ‘아트’(직장인부문)가 각 대상을 수상했다.지난 12일 시상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 서울시민연극제는 올해로 7회를 맞은 ‘시민 주도형’ 연극제다.이번 ‘작품발표회’에는 지난해보다 13개 팀이 많은 총 31개의 시민연극동아리가 일반부문(16팀
  • 융복합 예술제 ‘부산예술 갈매랑 축제’ 열려
    부산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가 주관하는 다양한 예술 장르의 융복합예술제 ‘2021 부산 예술 갈매랑 축제(이하 갈매랑 축제)’가 9월 2~30일 부산예술회관 공연장 및 전시장에서 열린다.9월 11일 열리는 ‘가을, 운명적 만남’은 국악·무용·연극·연예·음악 5개 장르의 콜라보 공연으로 공연예술의 묘미를 한 무대에서 즐길 수 있다. 부산국악협회는 가야금병창과 경기민요, 사
  • 양천중앙도서관 ‘도서관에 가면 OO도 있고’
    재단법인 양천문화재단(이사장 김신아)은 2021 생활문화 시설 활성화 지원 ‘도서관에 가면 OO도 있고’ 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이 사업은 서울문화재단에서 공공도서관이 주민들의 일상 가까이 생활문화 플랫폼으로서 역할 확장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프로젝트이다.‘도서관에 가면 OO도 있고’는 양천지역 예술가와 시인, 작가, 독립출판서
  •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