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컬처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우영우’도 못 피한 ‘그 멀티밤’… PPL에 시청자 당혹·시청률 하락

입력: ‘22-08-04 10:54 / 수정: ‘22-08-04 11:09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11회 방송에 ‘PPL 대명사’ 제품 등장
부자연스러운 PPL 없던 드라마로 호평
자부심 느끼던 일부 시청자들 실망감
시청률 2회 연속 하락… 11회 14.2%

확대보기
▲ ENA 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방송화면 캡처
신드롬급 인기를 몰고 있는 ENA 채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도 결국 ‘그 멀티밤’이 등장했다. 극의 흐름을 방해하는 억지스러운 간접광고(PPL) 없다며 자부심을 느껴오던 일부 시청자들은 최근 각종 드라마에 자주 등장해 ‘PPL 대명사’로 꼽히곤 하는 멀티밤 제품의 등장에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3일 방송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1회에는 우영우(박은빈 분)의 친구이자 동료 변호사인 최수연(하윤경 분)이 사무실 앞으로 갑자기 찾아온 남자친구를 만나러 나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최수연의 책상 위에 있던 멀티밤을 카메라는 클로즈업했고, 다음 장면에서 최수연은 멀티밤을 집어들고 이마, 목, 입술에 차례로 바른 뒤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

이 장면을 본 일부 시청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순수한 드라마였는데 뭔가 더럽혀진 느낌이라 묘했다”, “어쩔 수 없는 한국 드라마”, “이 멀티밤은 어떻게든 나오는군” 등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KT 계열의 KT스튜디오지니가 제작사 에이스토리 등과 합작해 만든 드라마로 16부작 제작에 약 200억원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평균보다 상대적으로 여유 있는 예산 투입은 PPL을 최소화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앞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한 지상파 채널에서 방송될 뻔했다는 얘기가 알려지면서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ENA에서 방영된 덕분에 드라마에 멀티밤 바르며 출근하고 S 샌드위치에서 점심 먹는 신이 없다’는 유머 글이 인기를 끌기도 했다.

한편 4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1회는 14.2%(전국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여전히 10% 중반대의 높은 시청률을 유지했지만 지난 9회(15.8%)와 10회(15.2%)보다는 다소 낮아지며 2회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이정수 기자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
  • 제40회 대한민국연극제 밀양 ‘연극, 그 해맑은 상상’…지난달 30일 막 내려
    제40회 대한민국연극제 밀양 ‘연극, 그 해맑은 상상’이 지난달 30일 막을 내렸다. 대전지회 극단 손수의 ‘투견’이 대상(대통령상)을 수상한 가운데, 연극제는 지난 7월 8일부터 밀양시 일원에서 23일간 펼쳐졌다.제40회 대한민국연극제 밀양에는 109개 예술단체가 참여해 총 218회의 공연과 행사가 열렸다. 본
  • ‘제14회 통영연극예술축제 2022’ 경남 지역대표공연예술제로 선정
    통영시와 통영연극예술축제위원회는 ‘제14회 통영연극예술축제 2022’가 작년에 이어 또다시 경남 지역대표공연예술제로 선정됐다고 지난 20일 밝혔다.지역대표공연예술제는 지역문화예술 육성과 국민의 문화 향유권 신장 도모를 목적으로 추진하는 예술제이다.올해로 14회를 맞이하는 통영연극예술축제는 다음 달 26일부터 9월
  • 부산예술회관 ‘제11회 젊음의 축제’ 공연
    부산예술회관이 기획한 ‘제11회 젊음의 축제’가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부산예술회관 공연장에서 펼쳐졌다. 이번 행사는 새로운 복합(brand new crossover)공연 시도로 스트리트 댄스와 라이브 음악의 이색적인 편곡과 창의적인 무대구성으로 발상의 전환을 일깨우고 부산 시민과 청년 예술가들에게 활력과 힐
  •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