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컬처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옥주현·김호영 고소전에…“정도 지켜야” 박칼린 등 뮤지컬 선배들 호소

입력: ‘22-06-23 06:29 / 수정: ‘22-06-23 09:58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배우는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 침범하면 안 돼”
“스태프는 모든 배우들 평등하게 대해야”
“제작사는 모든 스태프 배우에게 공정해야”
확대보기
▲ 옥주현, 김호영. 서울신문DB, 뉴스1
뮤지컬 ‘엘리자벳’을 둘러싼 논란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뮤지컬 배우 옥주현과 김호영이 서로 법적 공방을 예고한 가운데, 뮤지컬 1세대 배우들은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낀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22일 박칼린·최정원·남경주는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최근 일어난 뮤지컬계의 고소 사건에 대해, 뮤지컬을 사랑하고 종사하는 배우, 스태프, 제작사 등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특히 뮤지컬 1세대의 배우들로서 더욱 비탄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코로나19라는 큰 재앙 속에서도 우리는 공연 예술의 명맥이 끊기지 않도록 모두가 힘을 합쳐 유지해왔고, 이제 더 큰 빛을 발해야 할 시기이기에 이러한 상황을 저희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었다”며 호소문을 발표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한 뮤지컬이 관객과 온전히 만날 수 있기까지 우리는 수많은 과정을 함께 만들어 가게 된다”며 “그 안에서 일하고 있는 우리 모두는 각자 자기 위치와 업무에서 지켜야 할 정도(正道)가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배우, 스태프, 제작사가 지켜야 할 정도 3가지를 제시했다. 이들은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지 말아야 하며 스태프는 몇몇 배우의 편의를 위해 작품이 흘러가지 않도록 모든 배우들을 평등하게 대해야 하고 제작사는 함께 일하는 스태프와 배우에게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키려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금의 이 사태는 이 정도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사태에 이르기까지 방관해 온 우리 선배들의 책임을 통감한다”며 “우리 선배들은 어려움 속에서도 수십 년간 이어온 뮤지컬 무대를 온전히 지키기 위해 더 이상 지켜만 보지 않겠다. 뮤지컬을 행하는 모든 과정 안에서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그것을 직시하고 올바로 바뀔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뮤지컬의 정도를 위해 모든 뮤지컬인들이 동참해 주시길 소망한다”며 “우리 스스로 자정노력이 있을 때만이 우리는 좋은 무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대선배들 입장문에…‘동참 릴레이’

뮤지컬 선배들의 입장문에 뮤지컬계에서는 동의 의사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밝히는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먼저 뮤지컬 ‘엘리자벳’ 4번의 시즌 동안 엘리자벳 역을 두 번 맡았던 배우 김소현은 인스타그램에 “#동참합니다 #뮤지컬배우김소현”이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성명문을 공유했다.
확대보기
▲ (왼쪽부터) 김소현, 정선아, 신영숙. 인스타그램
정선아는 해당 성명문과 함께 하늘을 손으로 가리려는 사진을 올렸다. 조권은 해당 글에 “뮤지컬배우 후배로서 선배님들의 말씀에 공감하고 응원하고 지지하고 사랑한다”는 댓글을 남겼다. 정성화는 정선아의 글과 사진을 공유하면서 동의 의사를 전했다.

‘엘리자벳’과 ‘레베카’ 등 많은 작품에서 옥주현과 함께한 신영숙 또한 성명문과 함께 어두운 밤 하늘을 손으로 가리는 사진을 올렸다. 

이외에도 차지연, 신의정, 박혜나 등이 해당 성명문을 공유하며 동의 의사를 전했다.

김민지 기자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