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컬처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한국미술협회, 코넌 그룹과 협업해 NFT 거래소 출범

입력: ‘22-06-02 15:51 / 수정: ‘22-06-02 15:51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미술인 복지정책 일환, ‘월드아트덱스포’거래 시스템 구축

사)한국미술협회(이사장 이광수)는 한국IAA(국제조형예술협회 한국지부)와 코넌 그룹이 협업해 실물 작품을 대상으로 하는 NFT 거래소를 설립하고 ‘월드아트덱스포(World Art Decentralized Expo)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사)한국미술협회 이광수 이사장(왼쪽)과 코넌 그룹 표세진 회장(오른쪽)이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미술협회에 따르면 ‘월드아트덱스포’는 대한민국 미술작가들의 회화, 조각, 공예, 서예, 판화, 디자인, 설치미디어, 에니메이션, 민화, 캘리그라피, 패션 등 실물 작품을 NFT화 해 거래하는 것으로 코넌 그룹은 ‘월드아트덱스포’ 거래 시스템을 구축해 NFT 민팅 등의 작업을 담당하고 한국미술협회는 기존에 진행하던 미술품 NFT 관련 사업 일체를 코넌으로 일원화한다.

실물 미술작품 NFT 거래소에 인증된 작품에 투자자들은 코넌 코인을 이용해 투자하며, 한 작품을 여러 조각으로 나누어 다수의 켈렉터가 분산투자 할 수 있기 때문에 소액으로도 미술작품을 구매할 수 있다.

해당 거래소는 초기에는 한국미술협회와 한국IAA 회원 작가들의 작품을 위주로 거래를 진행하고 향후에는 미술 분야별로 세세하게 구분해 다양한 장르의 작가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한다는 계획이다.

이광수 한국미술협회 이사장은 “현재 수많은 신진작가 및 무명작가들이 생활고에 시달리면서 창작활동을 하고 있지만 정작 정부의 지원은 미흡한 상황”이라며 “협회에서 미술인의 복지정책의 일환으로 실물 미술작품 NFT 거래소를 출범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미술협회는 실물작품을 디지털작품으로도 재생산할 계획이며, 이때 제작되는 작품의 디지털 NFT도 거래대상으로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컬처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