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가야금·거문고·아쟁… 현의 주파수 맞춰봐

입력: ‘21-10-08 01:04 / 수정: ‘21-10-08 03:02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세 악기로 새 음악 ‘줄헤르츠’

확대보기
▲ 박예정(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가야금), 김소연(아쟁), 나선진(거문고)이 뭉친 줄헤르츠(Jul Hz)는 팀을 꾸리자마자 국립정동극장 ‘청춘만발’에서 우승하며 화려한 출발을 알렸다.
국립정동극장 제공
가야금과 거문고, 아쟁. 서로 비슷해 보이지만 저마다 색깔이 뚜렷하게 다르다. 가야금은 손가락을 퉁겨 소리를 내고 거문고는 술대를 사용하며 아쟁은 활로 음을 잇는다. 닮은 듯 다른 세 악기가 서로의 단점을 감싸 주며 훨씬 풍성하고 아름다운 선율을 만들어 내기 위해 모였다.

●한예종 동문… 청춘만발 ‘아티스트’

지난달 국립정동극장의 청년국악인큐베이팅사업 ‘청춘만발’에서 ‘올해의 아티스트’로 선정된 줄헤르츠(Jul Hz)는 팀 이름부터 세 가지 현악기로 다양한 주파수를 그려 간다는 뜻을 담고 있다.

친구 따라 가야금을 시작했다 단번에 푹 빠져버린 박예정(25), 처음 배운 가야금보다는 손가락이 덜 아플 것 같아 거문고를 연주하게 된 나선진(25), 뚝뚝 끊어지지 않고 바이올린처럼 주욱 이어지는 아쟁에 매료된 김소연(24). 한국예술종합학교 동문으로 만난 세 사람은 악기만큼이나 다른 듯 또 닮았다. 특히 중·고등학생부터 전통의 길을 그대로 따르며 뛰어난 연주 실력으로 대학까지 입학했는데 어쩐지 알 수 없는 고민이 깊어졌다는 게 같았다.

●“1등 해봤지만, 우리만의 色 내고파”

“중·고등학생 때 1등하고 잘한다 해서 대학에 갔는데 잘하는 사람이 너무 많은 거예요. 내가 잘하는 건 아무것도 아니었고, 큰 대회에서 상을 받아도 당장 달라지는 게 없었죠. 그냥 연주보다 음악을 하고 싶어졌어요.”(나선진)

“저희가 배운 전통음악은 과거 명인들이 ‘내 음악성을 보여 주겠어’ 하고 창작한 거잖아요. 여기에 케이팝도 듣고 클래식도 들은 우리의 색깔을 담으면 어떨까, 우리가 만든 음악이 미래에는 전통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죠.”(박예정)

●세 악기 단점 채워… 관객과 주파수

셋은 올해 초부터 창작음악을 위한 스터디를 꾸려 매일 출근하듯 모이고 음악 이야기로 꼬박 하루를 보냈다. ‘명주실과 나무 등 자연의 재료로 만들어진 우리 악기들의 소리나 질감을 최대한 살리자’, ‘세 악기가 모두가 멋있게 나오는 음악을 만들자’는 생각들을 점점 음악으로 다졌다.

아쟁은 옥타브가 두 개밖에 안 돼 저음역과 고음역 폭을 조정하면서 연주하는 사이를 가야금과 거문고가 채운다. 거문고는 음량이 작지만 합주할 땐 튀지 않고 솔로에선 매력이 살아난다. 줄을 튕기는 발현악기인 가야금과 거문고는 지속음이 짧아 활로 긋는 찰현악기인 아쟁이 있어 깊게 연결할 수 있다. 세 사람은 자신의 악기와 다른 친구의 악기가 어떻게 조화할 수 있는지 정확하게 알고 있다.

“우리 셋은 끝까지 갈 것 같다”고 입을 모을 만큼 그동안의 고민을 싹 씻어내 준다며 기대에 부푼 세 사람은 앞으로 더 많은 감정을 노래하며 관객들과 주파수를 맞출 수 있기를 꿈꾼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
  • 제35회 성남문화예술제 개막식 20일 개최
    성남예총이 오는 20일 ‘제35회 성남문화예술제’ 개막식을 개최한다.성남예총과 9개 지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성남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한 이번 예술제는 12월 7일 미술협회전까지 다채롭게 펼쳐질 예정이다.성남예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는 이번 예술제 개막식에서는 성남음악협회 이수정 지부장을 주축으로 회원들이 한 달여간 공들여 준비한 공연이
  • 남해안남중권 문화예술제 개최, 영호남 예술문화 공유
    ‘제4회 남해안남중권문화예술제’가 10월 12일부터 16일까지 5일간 보성군문화예술회관 및 보성문화원에서 열린다.이 예술제는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의 9개 시·군 예술문화인의 작품(서양화, 한국화, 서예, 사진 등) 180여 점을 전시함으로써 지역 예술인들의 작품세계를 공유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또한 보성군에서 후원하여 진행되는 보성 ‘Art Space(보
  • 군민이 함께 만든 ‘2021 보성종합예술제’ 개최
    보성예총이 오는 16일 ‘2021 보성종합예술제’를 보성군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한다.보성군 유튜브 채널로 실시간 생중계될 이번 예술제는 보성 문화예술단체와 군민들이 함께 참여해 보성군만의 특색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다.특히 소리의 고장 보성에서 5명 명창의 특훈을 받아 소리꾼으로 거듭난 군민들이 펼치는 ‘보성의 하모니 판소리 사철가 100인 합창 공연’과 마을
  •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