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한국 2000만 명분”…노바백스 백신, 변이 포함 90.4% 예방률

입력: ‘21-06-14 23:54 / 수정: ‘21-06-15 00:06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노바백스. 로이터 뉴스1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는 14일(현지시간) 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대규모 임상에서 변이를 포함한 90.4% 예방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노바백스는 미국과 멕시코에서 18세 이상 성인 3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 3상 임상시험에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노바 백스는 예비 자료에서 자사의 백신 안정성을 확인했다고 강조하며 올해 9월 말까지 미국, 유럽 등에서 긴급 사용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1월 노바백스는 영국에서 1만 5000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96%의 효과가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는 앞서 미국에서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의 예방 효과는 각각 91%, 94%에는 못 미치지만. 마지막으로 승인받은 얀센의 72% 예방률보다는 높다.

노바백스는이 백신의 중증 감염 예방률은 100%고,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알파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률은 93%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또 파악이 어려운 변이에 대해서도 70% 예방률을 보였다고 노바백스 측은 밝혔다.

이번 최종 임상에 투입된 참가자 중 3분의 2는 3주 간격으로 두 차례 백신을 맞았고, 나머지 3분의 1은 위약을 투여받았다.

참가자 가운데 77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그 중 백신 접종자는 14명이었다. 병원에 입원할 정도의 중증 환자나 사망자는 없었다.

한편 노바백스는 3주 간격으로 2회 주사한다. 초저온에서 보관해야 하는 화이자 백신과 다르게 2~8도 일반 냉장고 온도로도 보관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특히 상대적으로 의료 환경이 열악한 국가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 노바백스 백신 2000만 명분(4000만 회분)을 확보했으며 올해 3분기 내 최대 1000만 명분을 도입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8월 노바백스와 백신 위탁 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
  • 춘천시 화합의 장, 제16회 소양강처녀 가요제 개최
    (사)한국예총 춘천지회는 춘천시연예협회와 함께 2021년도 제16회 ‘소양강처녀 가요제’ 행사를 개최한다.8월28일 춘천 아트플라자 갤러리(춘천예술마당)에서 예선 경연 후 뽑힌 10팀을 대상으로 10월 2일 춘천 공지천 야외공연장에서 본선을 갖는다.‘소양강처녀 가요제’는 재능 있는 신인가수의 발굴뿐만 아니라 춘천의 정서와 관광명소를 전국에 알리고, 시민, 관광객, 참
  • 예술 새싹들의 무대, 2021 전국청소년 예술제 개최
    광주예총이 주최‧주관하는 ‘2021 전국 청소년 예술제’가 대장정에 올랐다.8월 14일까지 참가신청 접수 후 21일 예선, 29일 본선 영상촬영 후 9월 12일 비대면 본선 및 시상식을 갖는다.참가대상은 전국 초, 중, 고등학생 청소년 개인 및 단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7분이내 MP4 동영상과 참가신청서를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모든 종목은 단심제이나 각 부문 1등
  • 제60회 탐라문화제 ‘탐라아트마켓’ 참여작가 모집
    (사)한국예총 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가 코로나 19로 침체된 문화예술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제60회 탐라문화제 ‘탐라아트마켓’을 개최하며, ‘탐라아트마켓’을 함께할 60인의 참여작가를 모집한다.‘탐라아트마켓’은 작품을 전시, 판매하는 아트페어 개최를 통해 작가에게는 지속적인 창작활동의 발판을 마련하고, 대중에게는 직접 현장에서 미술을 접할 수 있는 기
  •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