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컬처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사격 1년 만에 ‘국가대표’ 김민경, 19위까지 올랐다가…

입력: ‘22-12-05 19:06 / 수정: ‘22-12-06 17:26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김민경, 최종 52명중 ‘51위’

확대보기
▲ 사격 국가대표 발탁 코미디언 김민경. 유튜브 채널 ‘맛있는 녀석들’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실용사격연맹(IPSC) 대회에 출전한 개그우먼 김민경이 여성부 51위를 기록했다.

5일 IPSC에 따르면 김민경은 지난달 태국에서 열린 ‘2022 IPSC 핸드건 월드 슛 대회’(2022 IPSC Handgun World Shoot)에서 여성부 선수 52명 중 51위를 기록했다. 전체 341명 중에서는 333위에 올랐다.

앞서 중간집계에서 김민경은 345명 중 106위, 여성 52명 가운데 19위까지 올라갔지만, 이는 후발 주자들의 성적이 반영되지 않은 결과였다.

김민경의 최종 성적은 하위권이지만, 불과 1년 전 예능 프로그램에서 사격을 처음 시작해 국제대회 경기에서 실격 없이 모든 경기를 무사히 마친 것만으로도 충분히 의미 있는 성과다.

이번 대회에 참석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수장인 김준기 디렉터는 “내가 맨 처음 나갔던 대회보다 김민경씨의 성적이 더 좋다”라고 칭찬하기도 했다.
확대보기
▲ 2022 IPSC 핸드건 월드 슛(2022 IPSC)에 출전할 사격 국가대표로 선출된 개그우먼 김민경.
“더는 가르칠 게 없다”…교관 조언 몇 마디에 ‘깜짝’ 실력

김민경은 방송에서 처음 총을 쏠 때만 해도 영화에서처럼 한쪽 눈을 감고 과녁을 조준했다.

‘두 눈으로 보시면 편해요’라는 교관의 말에 민망한 듯 헛웃음을 지었다. 그러나 교관의 조언 몇 마디에 실력이 눈에 띄게 늘었다.

그는 총을 쏜 직후에도 그의 몸은 흔들림 없이 안정적으로 중심을 잡았다. 교관들은 “기가 막힌다”, “더는 가르칠 게 없다”, “소질 있다”라며 칭찬을 쏟아냈다.
확대보기
▲ 개그우먼 김민경이 사격 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JTBC 캡처
김민경은 앞서 탁월한 운동 신경을 선보인 바 있다.

헬스장에서는 다리 힘으로 무게 300㎏ 들어 올렸고, 킥복싱을 배운지 하루 만에 발차기로 복싱장 관장을 붕 띄워 멀리 날려버렸다. 유연성이 필요한 플라잉요가, 필라테스도 막힘없이 척척 해냈다.

한편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열린 이번 대회에는 100여 개국에서 1600여명이 참가했다. 국내에선 김민경, 김준기 감독 겸 선수 등 10명이 도전했다.

김민경의 이번 대회 활약상은 IHQ OTT 플랫폼 바바요의 웹예능 ‘운동뚱’을 통해 오는 14일부터 4회에 걸쳐 공개될 예정이다.

김채현 기자
서울신문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