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컬처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이근, 치료 위해 한국행…“다시 우크라이나로 갈 것”

입력: ‘22-05-19 22:20 / 수정: ‘22-05-19 22:21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치료 위해 일단 귀국 예정”

확대보기
▲ 이근 인스타그램 캡처
우크라이나 전쟁에 의용군으로 참전한 이근(38) 전 대위가 곧 귀국한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19일(현지시각)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 전 대위가 치료를 위해 일시 귀국한다고 전했다.

이날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총을 든 우리 형제이자 친구인 캡틴 켄 리(이 전 대위 영어이름)가 전장에서 부상을 입었다. 그는 우크라이나 육군 의료진에게 치료를 받았으나, 재활 치료를 위해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크라 국제여단 “치료 후 곧 복부 재개할 것”

다만 이 전 대위가 국제군단 복무를 완전히 끝내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그는 곧 복무를 재개할 것이다. 가능한 빠르게 다시 우크라이나 국민을 지키러 올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켄, 당신의 지원에 감사한다. 우리는 당신이 어서 회복해 복귀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전 대위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ROKSEAL’의 관리자는 지난 14일 게시글을 통해 “이근 대위가 최근 적지에서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이 전 대위 본인도 14일 우크라이나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부상 사실을 알린 바 있다.
확대보기
▲ 이근(오른쪽) 전 대위
이 전 대위는 “우크라이나 남부에서 작전을 수행했다. 내 팀은 아직 그곳에서 임무 중이나, 나는 마지막 작전에서 부상을 당해 군병원에서 며칠을 보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라마다 법이 다른데, 한국 법은 매우 이상하다. 그래서 내가 귀국했을 때 정부는 단지 이 전쟁에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나를 공항에서 체포하려 할 것”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정부로부터 여러 통의 편지(탄원서)를 받을 계획인데, 그게 법정에서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위는 “이미 내게 변호사가 있음에도 감옥에 갇힐 처지지만, 나는 여전히 내가 옳은 결정을 했다고 믿는다. 나는 이곳에 있고, 전쟁에 일조하고 있다. 우크라이나인들과 함께 싸워 기쁘다”라고도 했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전쟁에 의용군으로 참전한 이근(38) 전 대위가 곧 귀국한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19일(현지시각) SNS를 통해 이 전 대위가 치료를 위해 일시 귀국한다고 전했다. SNS 캡처
우크라 고위급 인사 “이근은 작전 리더”

앞서 우크라이나 정부 고위 인사가 이 전 대위에 대해 ‘작전 리더’라고 언급해 화제가 됐다. 이 인사는 이 전 대위가 한국 귀국 시 즉시 체포될 것 같다고도 전했다.

안톤 게라셴코 내무부 장관 보좌관은 트위터를 통해 “듣자 하니 이씨는 한국에서 유명한 블로거인 것 같다. 그는 한국이 자국민의 우크라이나 입국을 금지하고 있어 그가 본국으로 귀국하면 체포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켄 리는 한국 특수부대 출신으로, 현재는 우크라이나의 국제군단의 전투원”이라며 “우크라이나군은 그의 특별한 작전 경험 때문에 그를 작전 리더로 배치하고, 러시아군 대항 임무에 있어 많은 재량권을 줬다고 전해 들었다”고 소개했다.
확대보기
▲ 이근씨 측이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현지 사진. 오른쪽 빨간 원 안이 이씨로 추정되는 인물. ROKSEAL 유튜브 캡처
그는 이 전 대위와 현지 주간지 노보예 브레미아의 인터뷰 내용을 담은 한국 매체의 영문기사도 첨부했다.

게라셴코 보좌관은 이 전 대위가 의용군으로 활동하고 있는 모습 등 여러 장의 사진도 소개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2월 중순부터 한국인들의 우크라이나 여행을 금지했다. 이 전 대위는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상태다.

김채현 기자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