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컬처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CG 아니었어?”…‘태종 이방원’ 낙마, 와이어로 말 넘어뜨려

입력: ‘22-01-20 14:02 / 수정: ‘22-01-20 16:2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중 동물학대 논란
동물자유연대 “동물학대 의심…말 상태 공개하라”
촬영현장 영상 공개…말 고꾸라져 한동안 몸부림

확대보기
▲ KBS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
지난 1일 방송된 KBS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중 이성계가 낙마하는 장면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KBS 유튜브 캡처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동물학대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동물자유연대는 19일 성명을 내고 ‘태종 이방원’ 제작진이 말을 동원한 촬영 현장에서 동물학대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동물자유연대가 문제를 제기하는 장면은 지난 1일 방송된 7회 중 이성계(김영철 분)가 숲속에서 말을 타고 사냥하다 낙마하는 장면이다.

해당 장면에서 이성계가 탄 말은 뒤집히며 머리가 바닥에 곤두박질친다.
확대보기
▲ KBS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
지난 1일 방송된 KBS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중 이성계가 낙마하는 장면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영상은 해당 장면을 촬영하는 현장의 모습.
동물자유연대 제공
동물자유연대는 20일에 해당 장면을 촬영한 현장 동영상도 공개했다.

현장 영상을 보면 말의 발목에 와이어를 묶어 달리게 했고, 빠른 속력으로 달리던 말은 와이어 길이가 다한 지점에서 강제로 고꾸라졌다.

말은 거의 180도 돌면서 바닥에 내동댕이쳐졌고, 한동안 몸부림치면서 쉽사리 일어나지 못했다.

말에 타고 있던 스턴트 배우도 충격과 함께 땅에 떨어졌는데, 그 역시 충격을 받은 부위를 움켜쥐며 몸을 가누지 못했다.
확대보기
▲ KBS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
지난 1일 방송된 KBS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중 이성계가 낙마하는 장면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영상은 해당 장면을 촬영하는 현장의 모습.
동물자유연대 제공
동물자유연대는 해당 방송에 출연한 말이 심각한 위해를 입었을 수 있다는 점에 큰 우려를 표하면서 “말의 현재 상태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동물자유연대는 “시청자들도 KBS 홈페이지 청원 게시판에 해당 말의 안전 여부를 확인해달라는 청원을 게시하는 등 항의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KBS 시청자권익센터 시청자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7일 ‘이방원 7화 이성계 낙마 장면 말 살아있나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와 이날 현재 4190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확대보기
▲ KBS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
KBS 시청자권익센터 시청자청원 게시판
이날도 ‘이방원 낙마 장면 말 괜찮나요? 지금이 무슨 조선시대인가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고, 이 청원도 답변 기준인 1000명 이상의 동의를 넘어섰다.

동물자유연대는 도구를 이용해 동물에게 상해를 입히는 행위는 동물보호법 위반 사항이라며 문제의 장면이 명백한 동물학대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또 KBS에 촬영 장면에 이용된 말의 생존 여부 및 상태 확인을 공식 요구하면서 촬영 시 동물의 안전 확보를 위한 조치 마련 협의를 위한 면담을 요청했다.

동물자유연대는 “말을 강제로 쓰러뜨린 장면은 명백한 동물학대이고, 그동안 지속적으로 제기돼 온 촬영 현장에서의 동물학대 문제를 여실히 드러낸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KBS가 방송 촬영 과정에서 동물학대 문제에 대해 중대함을 깨닫지 못하고 안일하게 대처한다면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 측은 “관련 내용을 제작진에 전달했으며, 당시 촬영 진행 상황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신진호 기자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