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제대로 배워야”…중학생 고액 별풍선 환불 거부한 BJ, 결국 환불

입력: ‘21-09-15 21:11 / 수정: ‘21-09-15 21:36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랄랄 “중학생 후원금 반환, 중재 압박 때문 아니야”

확대보기
▲ BJ 랄랄, 중학생 고액 별풍선 후원 환불 거부 논란.
아프리카 BJ 겸 유튜버 랄랄(본명 이유라)이 거액의 별풍선(후원금)을 쏜 중학생 가족에게 결국 후원금 전액을 환불했다. 하지만 랄랄의 선의와 다르게 억측이 불거지면서 소속사 측이 이를 바로잡았다.

15일 랄랄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 측은 “랄랄 씨는 자신의 방송에 고액을 후원한 미성년 시청자의 친언니로부터 다시 연락을 받았고, 후원인이 거주하는 지방으로 방문해 가족을 대면했다”며 “그 가족에 대한 일련의 상황을 전달받은 랄랄 씨는 후원받은 금액을 모두 돌려줬다”고 밝혔다.

이어 랄랄 측은 “가족들과의 대화를 통해, 아직 중학생인 후원인의 충동적 소비와 이같은 일의 재발을 방지하려는 목적으로 본인에게는 그 사실을 비밀로 했다”며 “방송통신위원회와 아프리카TV의 중재와 압력으로 환불 조치를 취했다는 추측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또 “랄랄 씨는 그 미성년 후원인이 환불 조치가 됐다는 사실을 알면 안되는 부분과,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도 전했듯, 환불 조치를 취한 일이 밝혀졌을 경우 좋지 않은 선례로써 악용될 수 있음을 염려해 왔다”면서 기사화로 인해 일련의 과정이 사실과 다르게 알려진 부분에 대해 우려했다.

더불어 랄랄 측은 “좋은 마음으로 후원인을 대면하고, 바른 앞날을 위해 선도하고자 진실을 알리지 않은 일이 왜곡된 결과를 낳아 유감”이라며 “랄랄 씨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와 악의적인 온라인 게시물 게재, 근거 없는 비방은 삼가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중학생 팬 가족 “140만원 후원” 환불 요청

랄랄은 지난 3일 중학생 팬 가족으로부터 받은 쪽지를 공개하며 환불 요청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쪽지 내용에 따르면 이 중학생은 어머니의 이름으로 계정을 만들어 수백만 원을 자신이 좋아하는 BJ에게 후원했다. 랄랄은 140만원 정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랄랄은 “140만원이라는 돈을 환불해줄 수 있지만, 이 친구가 이것에 대해 제대로 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랄랄은 “미성년자가 후원했다고 해서 모든 경우에 취소가 가능한 것은 아니다”고 후원을 한 중학생에게 따끔한 경고를 보내기 위해 환불해 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후 온라인에서 미성년자가 지불한 거액의 후원금 환불과 관련해 논쟁이 불거졌고, 랄랄은 결국 해당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후 게재한 해명 영상을 통해 랄랄은 “이만큼 논란이 될 줄 몰랐다”면서 “해당 사례로 환불 조치를 할 경우 안 좋은 선례를 남겨 자칫 악용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는 의견을 전했다.
확대보기
▲ BJ 랄랄은 당시 140만원 환불 대신 1000만원을 청소년이나 소년, 소녀 가장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기부했다. 유튜브 캡처
환불 거절했던 랄랄, 1000만원 기부

랄랄은 당시 140만원 환불 대신 1000만원을 청소년이나 소년, 소녀 가장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기부했다.

랄랄이 해당 중학생의 가족을 만난건 영상이 공개된 이후로 알려졌다. 랄랄은 중학생 가족에게 또 다시 연락이 오자 직접 지방에 내려갔고, 중학생 몰래 가족에게 후원금을 환불해 줬다.

다만 영상을 통해 밝힌 것과 같이 다른 BJ들을 대상으로 환불 사례가 악용되거나, 해당 중학생이 다시 문제를 일으킬 경우를 우려해 환불 사실을 공개적으로 전하지 않았다.

한편, 미성년자의 BJ 고액 후원 문제는 여러 차례 사회적 문제로 거론된 바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3월 더불어민주당 한준호 의원과 인터넷개인방송플랫폼의 이용자 피해 등을 실질적으로 예방할 수 있도록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을 추진했다.

방통위는 2019년부터 ‘인터넷개인방송 유료후원아이템 결제 관련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사업자들의 자율 규제를 권고해왔다.
확대보기
▲ BJ 랄랄 인스타그램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
  • 제35회 성남문화예술제 개막식 20일 개최
    성남예총이 오는 20일 ‘제35회 성남문화예술제’ 개막식을 개최한다.성남예총과 9개 지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성남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한 이번 예술제는 12월 7일 미술협회전까지 다채롭게 펼쳐질 예정이다.성남예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는 이번 예술제 개막식에서는 성남음악협회 이수정 지부장을 주축으로 회원들이 한 달여간 공들여 준비한 공연이
  • 남해안남중권 문화예술제 개최, 영호남 예술문화 공유
    ‘제4회 남해안남중권문화예술제’가 10월 12일부터 16일까지 5일간 보성군문화예술회관 및 보성문화원에서 열린다.이 예술제는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의 9개 시·군 예술문화인의 작품(서양화, 한국화, 서예, 사진 등) 180여 점을 전시함으로써 지역 예술인들의 작품세계를 공유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또한 보성군에서 후원하여 진행되는 보성 ‘Art Space(보
  • 군민이 함께 만든 ‘2021 보성종합예술제’ 개최
    보성예총이 오는 16일 ‘2021 보성종합예술제’를 보성군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한다.보성군 유튜브 채널로 실시간 생중계될 이번 예술제는 보성 문화예술단체와 군민들이 함께 참여해 보성군만의 특색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다.특히 소리의 고장 보성에서 5명 명창의 특훈을 받아 소리꾼으로 거듭난 군민들이 펼치는 ‘보성의 하모니 판소리 사철가 100인 합창 공연’과 마을
  •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