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코로나가 바꾼 명절 “친척 안 봐서 스트레스 줄었다”

입력: ‘21-09-13 16:25 / 수정: ‘21-09-13 16:25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비혼자 “잔소리·개인사 질문 부담”
기혼자 “용돈에 선물… 지출 걱정”

확대보기
▲ 추석을 일주일여 앞둔 12일 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제수용품 등을 살펴보고 있다. 2021. 9. 12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코로나19로 인해 친인척을 방문하는 기회가 줄어들면서 이른바 ‘명절 스트레스’도 줄었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추석을 앞두고 성인 3033명을 대상으로 ‘명절 스트레스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0.2%가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지난해 코로나19 발생 직전인 ‘설 스트레스’에 대한 조사(58.3%) 당시보다 18.1%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코로나19로 인해 스트레스 정도가 변화했느냐는 질문에는 77.3%가 ‘안 봐도 될 이유가 생겨서 스트레스가 줄었다’고 답했다. 이 같은 답변은 특히 여성(81.9%)이 남성(72.4%)보다 9.5%포인트 더 많았다.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에 대해서는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비혼자의 대다수는 ‘가족·친지의 잔소리가 듣기 싫어서’(52.7%·복수응답), ‘개인사에 대한 지나친 관심이 부담돼서’(47.8%)를 가장 큰 스트레스 원인으로 꼽았다.

기혼자의 경우 ‘용돈·선물 등 많은 지출이 걱정돼서’(33.3%·복수응답), ‘처가·시댁 식구들 대하기 부담스러워서’(32.4%) 등 경제적 부담이나 양가 문화 차이 등 현실적 요인을 언급했다.

스트레스를 주는 사람에 대해서는 비혼자의 경우 ‘사촌, 부모님의 친인척’(48.8%·복수응답)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기혼자는 ‘배우자’(36.2%·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특히 기혼여성이 ‘스트레스를 주는 사람’으로 지목한 대상은 시부모(41.1%), 시누이 등 시댁 식구(28.5%), 배우자(28.0%) 순이었다.

‘추석에 가장 듣기 싫은 말’ 질문에는 비혼자는 ‘결혼은 언제하니?’(35.7%), ‘취업은 했니?’(13.5%), ‘○○는 했다던데’(8.3%)를 꼽았으며 기혼자의 경우 ‘연봉이 얼마야?’(16.7%), ‘○○는 했다던데’(15.3%), ‘왜 그때 집을 안 샀니?’(14%) 등을 많이 선택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
  • 서울시민연극제, ‘그대는 봄’(일반인) ‘아트’(직장인) 대상 수상
    서울연극협회(회장 지춘성)가 주최한 서울시민연극제에서 극단 촉의 ‘그대는 봄’(일반부문)과 크리에이티브 랩 유랑B의 ‘아트’(직장인부문)가 각 대상을 수상했다.지난 12일 시상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 서울시민연극제는 올해로 7회를 맞은 ‘시민 주도형’ 연극제다.이번 ‘작품발표회’에는 지난해보다 13개 팀이 많은 총 31개의 시민연극동아리가 일반부문(16팀
  • 융복합 예술제 ‘부산예술 갈매랑 축제’ 열려
    부산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가 주관하는 다양한 예술 장르의 융복합예술제 ‘2021 부산 예술 갈매랑 축제(이하 갈매랑 축제)’가 9월 2~30일 부산예술회관 공연장 및 전시장에서 열린다.9월 11일 열리는 ‘가을, 운명적 만남’은 국악·무용·연극·연예·음악 5개 장르의 콜라보 공연으로 공연예술의 묘미를 한 무대에서 즐길 수 있다. 부산국악협회는 가야금병창과 경기민요, 사
  • 양천중앙도서관 ‘도서관에 가면 OO도 있고’
    재단법인 양천문화재단(이사장 김신아)은 2021 생활문화 시설 활성화 지원 ‘도서관에 가면 OO도 있고’ 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이 사업은 서울문화재단에서 공공도서관이 주민들의 일상 가까이 생활문화 플랫폼으로서 역할 확장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프로젝트이다.‘도서관에 가면 OO도 있고’는 양천지역 예술가와 시인, 작가, 독립출판서
  •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