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컬처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검정고무신’ 극장판, 저작권 논란…“원작자 동의 구했다”

입력: ‘22-09-26 15:34 / 수정: ‘22-09-26 15:34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극장판 애니메이션의 한 장면. 대교 제공
영화 ‘극장판 검정고무신: 즐거운 나의 집’ 측이 원작자 동의를 구하지 않고 작품을 제작했다는 주장에 대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반박했다.

제작사 형설앤은 26일 입장문을 통해 “원작자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는 이우영 작가의 말은 허위 주장이다”라며 “원작자와의 사업권 계약에 따라 파생 저작물 및 그에 따른 모든 이차적 사업권에 대한 권리를 위임받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극장판 검정고무신’의 원작인 애니메이션 ‘검정고무신’은 이 작가가 그림을 그린 동명의 만화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형설앤 측은 애니메이션 ‘검정고무신’ 사업 권리는 애니메이션 투자조합에 있으며, 제작 당시 이 작가는 원작 사용만 동의하고 직접 참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원작 만화의 줄거리·등장인물·작품 배경·대사 등을 구성한 글 작가 도래미(이영일)가 애니메이션을 포함해 ‘극장판 검정고무신’ 제작에 직접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형설앤은 “해당 작가가 ‘극장판 검정고무신’이 더이상 ‘원작자 동의도 없이 만들어진 작품’이라는 오명을 쓰지 않길 바란다고 전해왔다. 불필요한 오해를 하지 말아 달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애니메이션 ‘검정고무신’은 원작 만화를 그린 이 작가가 ‘캐릭터 대행사가 자신의 허락 없이 극장판 등 2차 저작물을 만들었다’고 문제를 제기해 저작권 논란이 일었다. 영화는 1960년 서울을 배경으로 초등학생 기영이, 중학생 기철이, 가족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새달 6일 개봉한다.

한편 도래미 작가를 포함한 원작 만화 공동 저작권자들은 2019년 이 작가를 상대로 수익 배분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 작가가 ‘검정고무신’ 캐릭터, 작품 활동을 통해 발생한 수입을 배분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이 작가는 ‘캐릭터 대행사의 허락 없이 캐릭터를 등장시킨 만화를 그렸다는 이유로 피소됐다’고 주장해왔으나 형설앤은 “터무니없는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강민혜 기자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
  • 뗀석기 목걸이 만들어볼까… 제주 고산리 유적 선사축제 개막
    테왁(제주해녀들이 해산물 채취 때 사용하는 부력(浮力) 도구)만들어 볼까, 뗀석기 목걸이 만들어 볼까.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와 재단법인 제주고고학연구소는 ‘제4회 고?고!(GO?GO!) 제주 고산리 유적 선사축제’를 제주 고산리 유적 일대에서 오는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국가사적
  • 달과 별이 내려앉은 신산 빛의 거리
    제주 문예회관 사거리에서 자연사박물관까지 빛의 거리가 조성된다.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오는 23일부터 11월 28일까지 37일간 도민과 관광객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행사로 ‘달과 별이 내려앉은 신산 빛의 거리’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매년 신산공원 일대 야간경관 사업으로 추진되는 이 행사는 문예회
  • 한국예총, 창립 60주년 맞아 ‘예술의 힘으로 다시 뛰는 대한민국‘ 비전선포
    (사)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이하 한국예총)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10월 15일 울산광역시에서 ‘비전선포식’를 갖고 새로운 도약을 선언했다. 한국예총은 이날 ‘한국예총 60년! 예술의 힘으로 다시 뛰는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 아래 4대 전략 과제와 19개 세부 과제를 발표했다.이날 비전선포식은 한국예총 10개
  • 서울신문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