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컬처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넷플릭스 스타, ‘가짜 샤넬’ 사과문”…송지아, 외신도 주목

입력: ‘22-01-21 00:46 / 수정: ‘22-01-21 09:24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프리지아)의 명품 ‘가품(짝퉁)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송지아 SNS 캡처
‘솔로지옥’ 전세계에서 인기 끌며
‘가품 논란’ 송지아 주목받아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프리지아)의 명품 ‘가품(짝퉁)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외신도 넷플릭스 오리지널 ‘솔로지옥’에 출연한 그를 주목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솔로지옥’에 출연한 한국 최대 패션 인플루언서가 가품 샤넬을 착용 논란으로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송지아가 유명 명품 브랜드의 가품을 착용했다가 들통이 났고 자신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들에게 자필 편지로 사과했다고 했다.

매체는 “유튜브 프리지아(Freezia)로도 알려진 송지아는 리얼리티 쇼에서 입은 샤넬 상의가 가짜 제품이라는 사실을 시청자들이 알아차린 후 자필 사과를 전했다”고 전했다.

또 “대중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등장하는 다른 아이템중 일부도 럭셔리 브랜드의 저렴한 모방 버전이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유튜버 송지아. 넷플릭스 제공
외신, ‘금수저(gold spoon)’도 언급

외신은 ‘부유한 부모를 뒀다’는 의미의 단어 ‘금수저(gold spoon)’도 기사에서 언급했다.

매체는 “송지아는 부러움을 사는 라이프스타일 덕분에 솔로지옥을 통해 떠오르는 스타가 됐다. 그녀의 외모와 스타일 감각이 관심을 끌었을 뿐만 아니라 부유 한 가정에서 태어난 사람을 일컫는 ‘금수저’라는 찬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며 얼굴을 알린 송지아는 지난달 공개된 ‘솔로지옥’ 출연 이후 국내외 큰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솔로지옥’과 인스타그램 등에서 착용했던 옷과 액세서리 중 일부가 명품 브랜드를 따라 한 가품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확대보기
▲ 프리지아(본명 송지아). 사진=효원CNC, 인스타그램
송지아 “모든 상황들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린다”

논란이 되자 송지아는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디자이너분들의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들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들에 대해서 심각하게 인지하고 깊이 반성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럼에도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자, 송지아 소속사 효원CNC 김효원 대표도 지난 19일 입장문을 내고 해명했다.

김 대표는 “송지아의 트리마제 집에 1원도 보태준 적이 없다”, “회사에 해외 자본 스폰서가 있다는 것은 거짓이다”, “가품을 정품인척 하울하고 소개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의혹을 부인하며, 악성 루머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 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소속 크리에이터의 방송 출연 스타일링을 확인하는 것도 회사의 몫인데 지아 스스로의 스타일링을 존중하는 것이 구독자 분들과 더 친밀하게 소통하는 것이라 생각해 제대로 체크하지 못했다. 모든 걸 믿고 경영을 맡겨준 공동창업자 강예원 배우에게도 면목이 없다”며 고개 숙였다.

또 “지적 재산권에 대해 무지한 소속 크리에이터가 올바른 개념을 가질 수 있게 잡아주는 것 또한 회사의 몫이기에 모든 비난은 경영자인 제가 받는 것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송지아가 지난해 9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디올 향수 홍보 영상. 송지아 인스타그램 캡처
디올 광고에 ‘가품’ 디올백 든 송지아…“소속사 잘못”

이런 가운데 송지아가 지난해 9월 SNS에 올린 디올 뷰티의 향수 ‘미스 디올 오 드 퍼퓸’ 홍보 게시물이 20일 삭제됐다.

전날 이 게시물에서 송지아가 들고 나온 레이디 디올백 역시 가품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뒤였다.

송지아 측은 이날 디올 향수 광고에 들고 나온 디올백이 가품이었다고 시인했다. 소속사는 회사 측 관리 소홀이라고 재차 사과했다.

김 대표는 언론에 “(해당 광고 영상 속) 가방은 가품이 맞다”며 “악의적인 의도는 없었다. 대학생 때 예뻐서 가판대에서 산 거라고 하더라”라고 해명했다.

김 대표는 “지아는 가품을 정품으로 보이려고 해외에서 특A급을 사는 등 노력하지 않았다. 명품 브랜드 디자인 카피 제품인 줄 모르고 예뻐서 쇼핑몰 등에서 산 게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튜브에서도 지아가 ‘액세서리 길거리에서 너무 예뻐서 샀어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부분(디자이너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 관련해 ‘개념이 정말 없었구나’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 넷플릭스 ‘솔로지옥’ 캡처
한편 송지아가 출연한 ‘솔로지옥’은 국내뿐 아니라 전세계 넷플릭스 상위권에 랭크됐다.

지난 9일 한국 예능 최초로 넷플릭스 전 세계 TV쇼 부문 5위에 올랐다. 또 싱가포르와 베트남 등에서 1위를 차지했다.

프로그램 인기와 함께 송지아의 ‘가품 논란’은 한동안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김채현 기자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