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컬처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NFT로 만나는 하정우가 던지는 8가지 질문

입력: ‘22-08-19 15:44 / 수정: ‘22-08-19 15:44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하정우 AT FIRST SIGHT, Video snapshot image, 2022
표갤러리는 지난 18일과 오는 25일 2회에 걸쳐 ‘하정우의 8 Questions : 하정우의 8가지 질문’을 업비트 NFT DROP에서 오픈한다. 고정가 한정 에디션으로 발행되는 이번 하정우 NFT 는 업비트NFT 웹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우이자 작가 하정우의 엉뚱하면서도 날카로운 시선으로 던지는 여덟 가지 질문과 함께 NFT 여덟 작품을 선보인다. 작가의 여덟 가지 질문과 이에 대한 답변은 무엇이었는지 작품을 통해 작가가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과 위트 넘치는 태도를 들여다 볼 수 있다.

평소 삶에서 스치거나 놓치고 살았던 이야기들은 그의 시선에서 머무르게 된다. 숨길 수 없는 재채기, 도시 길 위의 새와 밤 하늘의 별 그리고 그 안의 사람들의 표정까지 그의 시선에 포착됐던 장면들은 우리의 순간을 포착하는 영상으로 치환된다.

감상자는 작품 ‘AT FIRST SIGHT’(첫눈에)에서 보이는 찰나의 순간처럼 각자의 기억을 소환하기도 하고, 작품 ‘The Starry Night’(별이 빛나는 밤)에서 머릿속에 흩뿌려 놓았을 화려한 도시 속의 은은한 순간들을 복기해볼 수 있다. 알 수 없는 순간에 나오는 재채기의 상황에서 작품 ‘엣취!’를 통해 그 순간성을 끌어낸다. 이러한 환상적 찰나를 지나 일상에서 마주치는 장면들을 통해서도 작가는 질문을 던진다. 도시 속에서 길을 걸으며 마주치는 새의 입장을 대변한 작품 ‘IT IS ILLEGAL TO FEED BIRDS IN THE PARK’(공원에서 새에게 먹이를 주는건 불법이다)를 통해 이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NFT로 발행하는 이번 하정우의 작품은 기술적으로 공인된 방식으로 작품의 가치를 정직하게 표명하는 최근 미술시장의 한 경향이기도 하다. 하정우 NFT 작품 역시 디지털아트이자 ‘NFT 아트’로서, 그 가치를 공식적으로 인정받음과 동시에 소유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한다. 또한, NFT 홀더들에게는 NFT 에어드롭 및 하정우 오프라인 전시연계 특별혜택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자세한 특별혜택 내용은 표갤러리 카카오 오픈채팅방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컬처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
  • ‘2022 대한민국예술축전’ 14일부터 16일까지 울산에서 열려
    사단법인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이하 한국예총)는 오는 14일(금)부터 16일(일)까지 울산광역시 일원에서 ‘2022 대한민국예술축전’ 본선 경연과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전국 규모의 종합예술경연대회인 ‘대한민국예술축전’은 예술인들의 창작기반 활성화 및 신규 일자리 창출과 국민의 문화예술 향유 증진을 목
  • K-유튜버 페스티벌 ‘서울 #59싶게’ 영상 공모전 열기 고조
    (사)한국유튜버협회가 진행하고 있는 제2회 K-유튜버 페스티벌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 ‘서울 #59싶게’ 영상 공모전 접수 열기가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현재 진행 중인 공모전 ‘서울 #59싶게’는 서울과 연관된 이야기라면 무엇이든 다양한 주제와 형식의 영상으로 참가할 수 있다. 참가 대상 또한 서울에 관심 있는
  • 2022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성료
    ‘2022 신진무용예술가육성프로젝트-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KICDC)’가 한국예술종합학교 실기과 재학 중인 정지완(시니어 남자 부문)이 영예의 대상을 수상한 가운데 막을 내렸다.(사)대한무용협회(이사장 조남규 상명대 공연예술경영학과 교수)과 천안문화재단(대표이사 안동순)이 공동 주최하고,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