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컬처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우리 아빠, 밤새도록 혼자하고 오신 일…유튜브로 알았다”

입력: ‘22-08-10 23:40 / 수정: ‘22-08-10 23:4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실시간 강남역 슈퍼맨
침수된 강남역 인근에서 한 남성이 8일 혼자 맨손으로 도로변 배수관 덮개를 열어 쌓여 있던 쓰레기를 치우고 있다. 직후 도로에 고인 물이 순식간에 빠졌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배수관 막은 쓰레기 맨손으로…
폭우에 등장한 ‘강남역 슈퍼맨’
딸 등장 “강남역 슈퍼맨의 정체”


배수관 쓰레기를 맨손으로 뚫고 사라진 일명 ‘강남역 슈퍼맨’의 딸로 추정되는 인물이 후일담을 전했다.

지난 8일 중부지방을 강타한 8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에 서울·수도권 곳곳에서 침수 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강남역 인근에서 빗물받이를 막는 쓰레기를 맨손으로 치운 의인이 등장해 감동을 안겼다.

다음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는 ‘실시간 강남역 슈퍼맨 등장’이라는 제목과 함께 3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중년 남성이 강남역 근처에서 도로가 빗물받이를 막고 있는 쓰레기를 맨손으로 치우고 빗물받이를 정리하는 모습이 담겼다.

그가 물이 빠질 때까지 배수관을 청소해 준 덕분에, 무릎까지 차올랐던 강남역 일대의 빗물이 사라질 수 있었다.
확대보기
▲ 실시간 강남역 슈퍼맨
침수된 강남역 인근에서 한 남성이 8일 혼자 맨손으로 도로변 배수관 덮개를 열어 쌓여 있던 쓰레기를 치우고 있다. 직후 도로에 고인 물이 순식간에 빠졌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해당 글을 올린 A씨는 “아저씨 한 분이 폭우로 침수된 강남역 한복판에서 배수관에 쌓여 있는 쓰레기를 맨손으로 건져냄”이라고 상황을 전하면서 “덕분에 종아리까지 차올랐던 물도 금방 내려갔다. 슈퍼맨이 따로 없음”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집중호우 시 빗물받이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이 시간당 100㎜의 집중호우 상황을 가정해 벌인 실험에서 빗물받이에 쓰레기가 차 있으면 역류 현상이 나타나 침수가 3배 가까이 빠르게 진행되는 결과가 나온 바 있다.
확대보기
▲ 배수관 쓰레기를 맨손으로 뚫고 사라진 일명 ‘강남역 슈퍼맨’. SNS 캡처
‘강남역 슈퍼맨’ 딸 “밤새도록 혼자 하고 오신 일, 유튜브로 알았다”

이후 10일 온라인상에는 ‘강남역 슈퍼맨’의 딸로 추정되는 네티즌 B씨의 글이 공유됐다.

B씨는 자신의 SNS에 “친구 인스타에서 목격한 강남역 슈퍼맨의 정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캡처해 올렸다.

B씨는 “어제 새로 산 옷 입고 좋아하면서 출근하신 우리 아빠. 어제 걱정돼서 전화했는데 강남에 갇혔다 하시더니, 밤새도록 혼자 하고 오신 일을 유튜브로 알았다”라며 비화를 전했다.

이어 “참고로 머드축제 갔다 온 사람 마냥 새로 산 옷 더러워져서 옷은 버려야 한다”는 근황도 공개했다.

네티즌들은 맨손으로 강남역 일대를 구한 아저씨의 딸이 등장하자 “정말 감사합니다”, “진정한 의인이십니다”, “덕분에 시민들의 피해가 덜 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채현 기자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
  • 2022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성료
    ‘2022 신진무용예술가육성프로젝트-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KICDC)’가 한국예술종합학교 실기과 재학 중인 정지완(시니어 남자 부문)이 영예의 대상을 수상한 가운데 막을 내렸다.(사)대한무용협회(이사장 조남규 상명대 공연예술경영학과 교수)과 천안문화재단(대표이사 안동순)이 공동 주최하고,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 한국유튜버협회, ‘서울#59싶게’ 공모전 개최
    (사)한국유튜버협회가 제2회 K-유튜버 페스티벌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 ‘서울 #59싶게‘ 영상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서울에 관심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나 거주 중인 외국인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오는 10월 28일(금)까지 1차 접수를 받는다. 참가자들은 주제 안에서 자유로운 형식으로 영상을 제
  • 제40회 대한민국연극제 밀양 ‘연극, 그 해맑은 상상’…지난달 30일 막 내려
    제40회 대한민국연극제 밀양 ‘연극, 그 해맑은 상상’이 지난달 30일 막을 내렸다. 대전지회 극단 손수의 ‘투견’이 대상(대통령상)을 수상한 가운데, 연극제는 지난 7월 8일부터 밀양시 일원에서 23일간 펼쳐졌다.제40회 대한민국연극제 밀양에는 109개 예술단체가 참여해 총 218회의 공연과 행사가 열렸다. 본
  •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