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컬처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남자의 환상 지켜달라”는 여자화장실 안내문

입력: ‘22-06-22 12:08 / 수정: ‘22-06-22 12:08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여자 화장실. 연합뉴스
‘환상이 가득한 남자직원’ 문구


여자화장실에 “환상을 지켜달라”는 다소 황당한 안내문이 부착돼 논쟁이 불거졌다. 굳이 ‘환상’이라는 단어와 함께 다른 성별임을 강조하며 화장실에 안내문을 붙인 의도를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화장실에 붙은 ‘화장실 주의사항’ 안내문 사진이 올라왔다. 안내문에는 “담배꽁초, 갑티슈, 물티슈, 일반 티슈 등을 변기에 버리면 안 된다. 옆에 보시면 쓰레기통 있다”라며 “여인에 대한 환상이 가득한 남자직원이 청소한다. 환상을 지킬 수 있게 도와주세요”라고 쓰여 있었다.

글쓴이는 “환상을 왜 화장실에서 가지냐”며 이 문구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 역시 “고객들이 화장실을 깨끗하게 사용하길 바란다면, 저런 표현이 효과적인 문구인지 모르겠다” “차라리 평범한 문구의 안내문이 효과적인 것 같다”  “뜯어버리고 싶다”며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확대보기
▲ “여자에 대한 환상으로 가득한 남자 직원이 청소합니다” 온라인커뮤니티
“기이한 문구에 불쾌하다” 반응

이전에도 ‘여자에게 환상을 가진 남자 알바가 청소합니다! 깨끗이 사용해주세요’라는 문구는 종종 올라왔다. 사진을 제보한 이들은 “이성에 대한 ‘환상’을 충족시키기 위해 화장실을 깨끗이 써야 한다는 발상 자체가 이상하다”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화장실 매너에도 ‘성 구별’이 필요한가, 여자에 대한 환상이 화장실 매너에 왜 들어가나”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밖에도 “화장실 매너는 남녀 상관없이 지켜야 하는 것이다. ‘몰카’ 방지에 힘써주기를” 등의 댓글이 달렸다.

댓글 내용처럼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문제는 계속되고 있다. 최근에도 상가 여자 화장실에서 휴대전화로 불법촬영을 하던 대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학생 A씨의 휴대전화에서는 약 1년 간 여성의 신체 부위를 촬영한 사진과 동영상이 100여 개가 더 발견됐다.

김유민 기자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