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컬처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과거의 기억은 어떤 의미인가…정미정 개인전 ‘그 사이의 시간’

입력: ‘22-01-14 10:35 / 수정: ‘22-01-14 10:35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정미정 The time in between 80.3x116.7cm Oil on canvas
서울갤러리가 개최한 제2회 전시작가 공모 선정작가 정미정이 오는 21일까지 서울신문사 1층 서울신문·서울갤러리 특별전시장에서 개인전 ‘The time in between : 그 사이의 시간’을 선보인다.

전시 ‘그 사이의 시간’은 짧은 시간의 회상, 즉 시간과 시간 사이에 교차하면서 나타나는 기억에 대해 담고 있다. ‘그 사이의 시간’ 시리즈는 ‘선(구성적 요소)’과 ‘빛(비구성적 요소)’을 강조함으로써 강렬하게 느꼈었던 순간의 장면을 조명한다.

이번 전시에서 정 작가는 ‘기억’이라는 소재로 자신의 이야기를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작업을 하고 있다. 기억은 자기동일성이면서 개인적인 기억은 죽음에 이르기까지 멈추지 않고 지속하고 끊임없이 자신과 연결한다. 작가는 ‘기억’이라는 것을 과거, 현재, 미래를 지속해서 연결을 해 주면서 그 순간의 자신을 기념하는 행위로 보고 있다.
확대보기
▲ 정미정 The time in between 60x145.4cm Oil on canvas
확대보기
▲ 정미정 The time in between 72.7x90.0cm Oil on canvas
과거의 기억이 어떠한 의미인가를 생각했을 때, 그것은 지극히 개인적인 시각이다. 따라서 작가의 작품은 철저히 작가의 관점에서 기억을 시각화한 것이다. 자신만이 갖는, 그리고 가질 수 있는 개인적인 의미와 여러 복합적인 시선, 관심 등이 하나의 이미지로 드러난다.

정 작가는 전시에 대해 “단순한 구체적인 재현적 구성보다는 시각에서 주는 작가의 개인적인 이야기와 감정을 공감하면 좋겠다”며 “작가 본인의 기억 이미지임에도 불구하고 이미지 자체로는 아주 낯설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금까지 8회의 개인전과 25회의 단체전에 참가하며 꾸준히 자신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는 정 작가는 지난해 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 작가공모전 장려상, 부산국제아트페어 신진우수작가상 등을 수상하며 신인 작가로서 주목을 받고 있다.
확대보기
▲ 정미정 The time in between 80.3x116.7cm Oil on canvas
자세한 전시내용은 서울갤러리 홈페이지(www.seoulgallery.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갤러리는 서울신문이 운영하는 미술 전문 플랫폼으로, 다양한 전시를 소개하고 국내 작가들의 작품을 온라인으로 감상할 수 있다.

서울컬처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