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거리 미술관]10.소리-대지

입력: ‘21-08-03 18:04 / 수정: ‘21-08-24 13:32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눈이 아닌 마음으로 감상하는 공간예술

확대보기
▲ 전준의 소리-대지(1997)
소리는 눈에 보이지 않는다. 들릴 뿐이다. 조각가는 이 소리를 공간예술인 조각에 어떻게 결합시킬까?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한국방송회관 입구에는 ‘소리-대지’라는 건축물 미술작품이 있다. 이 조각 작품은 높이 4.12m에 가로 2m,세로 1.2m 크기이다. 1997년 전 준(80) 전 서울대 미대교수가 제작했다. 브론즈를 소재로 해서 제작에만 1년이 소요됐다고 한다.

가까이 가서 살펴보면 길이가 제각각인 청동으로 된 세 가닥의 띠가 바람을 타고 하늘로 솟아 오르는 모습이다. 세 가닥의 띠는 한 몸통으로 이어지는데 남자 셋이 이 몸통을 지지하듯 한 발은 앞으로 내디디고 등은 곧추 세운채 서 있다. 그리고 가슴팍에는 책 같은 것을 보듬고 시선은 하늘을 향하고 있다.
확대보기
▲ 방송회관 현관 입구에서 바라본 소리-대지
작가는 이에 대해 “대지 위에 우뚝 선 방송인의 미래와 세계를 향한 강한 의지와 내면의 화합, 질서의식을 결부시켜 조형화한 작품”이라면서 “방송인의 숨결과 열정, 그리고 우주 공간 속에 시간과 소리를 무한대로 확장, 연결시키려는 의지의 힘을 표출하고자 했다”고 설명한다. 1998년 초 개관한 한국방송회관이라는 건물의 성격에 맞는 설명인 셈이다.

이런 설명을 하면서도 그는 ‘열린 감상’을 주문한다. “작가가 자신의 작품에 대해 설명을 많이 하면 할수록 작품을 보는 사람들에게 강요하는 것이 되는 만큼 작가의 설명은 최소화하는 것이 사람들이 넓게 생각할 수 있도록 하는데 좋다”고 말한다.

그에게 소리는 창작활동에 있어 영원한 화두이다. 그의 작품들은 형태는 달라도 작품명에서 소리는 빠지지 않고 있다. 소리-하늘과 땅(1988), 소리-정오의 표정(1988), 소리-생명(1994), 소리-대지(1995~98), 소리-탄생과 소멸(1996~2000)등 소리를 테마로 다양한 창착활동을 했다.
확대보기
▲ 방송회관 밖에서 바라본 소리-대지
그는 1970년대 미국 유학 이후 소리에 더 관심을 갖게됐다. 서울대 미대를 졸업한 그는 20대 초반이던 1960년대에 국전의 신인예술상 차석상, 수석상을 수상하는 등 일찍부터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그러다 왕성한 창작활동을 하던 37세에 갑자기 미국 유학길에 올라 주위를 놀라게 했다. 그는 “좀 더 넓은 경험을 쌓기위해 유학을 갔는데 가보니 흑인이든 백인이든 자기들 옆에 오는 것을 싫어하더라. 예술계에서도 벽을 느꼈다”면서 “다민족국가인 미국에서 서양인과 비슷한 창작활동을 해서는 안되고 한국인 내면의 심성을 표현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회상한다. 말하자면 그에게 있어 소리는 자신만의 공간예술을 세상에 펼쳐보이는 도구인 셈이다.

그의 소리 작품을 시각 매체인 눈동자만이 아닌 마음의 눈으로 바라보면 더 즐거운 공감각적 감상을 할 수 있지 않을까.

글·사진 박현갑 eagleduo@seoul.co.kr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
  • 서울시민연극제, ‘그대는 봄’(일반인) ‘아트’(직장인) 대상 수상
    서울연극협회(회장 지춘성)가 주최한 서울시민연극제에서 극단 촉의 ‘그대는 봄’(일반부문)과 크리에이티브 랩 유랑B의 ‘아트’(직장인부문)가 각 대상을 수상했다.지난 12일 시상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 서울시민연극제는 올해로 7회를 맞은 ‘시민 주도형’ 연극제다.이번 ‘작품발표회’에는 지난해보다 13개 팀이 많은 총 31개의 시민연극동아리가 일반부문(16팀
  • 융복합 예술제 ‘부산예술 갈매랑 축제’ 열려
    부산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가 주관하는 다양한 예술 장르의 융복합예술제 ‘2021 부산 예술 갈매랑 축제(이하 갈매랑 축제)’가 9월 2~30일 부산예술회관 공연장 및 전시장에서 열린다.9월 11일 열리는 ‘가을, 운명적 만남’은 국악·무용·연극·연예·음악 5개 장르의 콜라보 공연으로 공연예술의 묘미를 한 무대에서 즐길 수 있다. 부산국악협회는 가야금병창과 경기민요, 사
  • 양천중앙도서관 ‘도서관에 가면 OO도 있고’
    재단법인 양천문화재단(이사장 김신아)은 2021 생활문화 시설 활성화 지원 ‘도서관에 가면 OO도 있고’ 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이 사업은 서울문화재단에서 공공도서관이 주민들의 일상 가까이 생활문화 플랫폼으로서 역할 확장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프로젝트이다.‘도서관에 가면 OO도 있고’는 양천지역 예술가와 시인, 작가, 독립출판서
  •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