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서울컬처 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갤러리

[단독] 반디앤루니스 운영 서울문고 부도…출판계 긴급회의

입력: ‘21-06-16 15:48 / 수정: ‘21-06-16 17:22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서울문고, 출판계 17일 오후 대책논의. “출판계 피해 최소화”

확대보기
▲ 반디앤루니스 자료 사진
영풍문고 제공.
대형 오프라인 서점인 반디앤루니스를 운영하는 서울문고가 어음을 처리하지 않아 16일 최종 부도를 맞았다. 출판계는 긴급회의를 열어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서울문고 측과 만나 향후 처리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출판사 협의체인 대한출판문화협회(출협) 관계자는 “서울문고가 15일 오후에 1억 6000만원의 어음 대금을 지급하지 않았고, 최종 기한인 16일 오전까지도 이를 처리하지 않았다”면서 “서울문고 측이 은행에 입금 의사를 밝히지 않아 최종 부도상태가 됐다”고 밝혔다.

출판사들은 서울문고의 갑작스런 부도에 발을 구르고 있다. 출판사 관계자들이 모은 한 온라인 카페에는 “어제 오후부터 서울문고 담당자들과 연락이 되질 않는다”, “3개월짜리 어음을 받았는데 대금을 어떻게 받아낼지 막막하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반디앤루니스 브랜드로 서점을 운영하는 서울문고는 교보문고, 영풍문고에 이어 규모 3위 오프라인 서점으로 꼽힌다. 온라인사업부, 신세계 강남점, 롯데시티점, 목동점은 직영 운영하며, 나머지는 체인 형태다.

온라인 서점들의 점유율이 커지면서 어려움을 겪었고, 2017년 부도 위기를 맞았다. 당시 은행권에서 대금을 차입해 위기를 넘겼지만 계속해서 자금난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에는 영풍문고가 서울문고 주식을 절반 넘게 인수했지만, 수익을 낼 수 없으리라 판단해 다시 인수를 포기했다.

출협과 다른 출판계 협의체인 한국출판인회의 측은 17일 오후쯤 서울문고 측과 만나 피해 상황을 집계하고, 향후 대책을 모색하기로 했다. 출판인회의 관계자는 “피해 상황을 파악한 뒤 채권단 모집 등을 고려 중이다. 출판계의 피해를 가급적 최소화하는 쪽으로 집중할 예정”이라면서 “지난해 인터파크송인서적 사태에 이어 서울문고 부도로 출판계에 충격이 불가피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지역 문화예술 이야기+
  • 춘천시 화합의 장, 제16회 소양강처녀 가요제 개최
    (사)한국예총 춘천지회는 춘천시연예협회와 함께 2021년도 제16회 ‘소양강처녀 가요제’ 행사를 개최한다.8월28일 춘천 아트플라자 갤러리(춘천예술마당)에서 예선 경연 후 뽑힌 10팀을 대상으로 10월 2일 춘천 공지천 야외공연장에서 본선을 갖는다.‘소양강처녀 가요제’는 재능 있는 신인가수의 발굴뿐만 아니라 춘천의 정서와 관광명소를 전국에 알리고, 시민, 관광객, 참
  • 예술 새싹들의 무대, 2021 전국청소년 예술제 개최
    광주예총이 주최‧주관하는 ‘2021 전국 청소년 예술제’가 대장정에 올랐다.8월 14일까지 참가신청 접수 후 21일 예선, 29일 본선 영상촬영 후 9월 12일 비대면 본선 및 시상식을 갖는다.참가대상은 전국 초, 중, 고등학생 청소년 개인 및 단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7분이내 MP4 동영상과 참가신청서를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모든 종목은 단심제이나 각 부문 1등
  • 제60회 탐라문화제 ‘탐라아트마켓’ 참여작가 모집
    (사)한국예총 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가 코로나 19로 침체된 문화예술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제60회 탐라문화제 ‘탐라아트마켓’을 개최하며, ‘탐라아트마켓’을 함께할 60인의 참여작가를 모집한다.‘탐라아트마켓’은 작품을 전시, 판매하는 아트페어 개최를 통해 작가에게는 지속적인 창작활동의 발판을 마련하고, 대중에게는 직접 현장에서 미술을 접할 수 있는 기
  • 서울신문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